* 진기72(2018)년 1월 17일 수요일   
  전체기사
  사설
  대법고
  만다라
  진각60년
  진각60 성찰과 비전
  죽비소리
  탐방
  실행론으로 배우는 마음공부
  기획 포토
뉴스홈 > 기획 > 죽비소리 목록
   
천의 손 천의 눈으로…
[2017-11-10 09:06]

내가 두 손을 따스히 내밀면 / 나의 두 손은 천개의 손이 되리라 / 내가 두 눈을 크게 멀리 뜨면은 / 나의 두 눈은 천개의 눈이 되리라 / 천수천안 내가 천의 손 천의 눈으로 / 님처럼 관세음 온 누리 보살펴 주고 / 님처럼 관자재 온 세상 껴안아 주고 / 한 몸 한 마음 이루어 지이다.

서원가 ‘천의 손 천의 눈’의 노랫말입니다. 천 개의 손, 천 개의 눈을 가진 관세음보살이 되고 관자재보살이 되어지고자 하는 발원을 담은 서원가입니다. 관세음보살은 모두가 아는 바와 같이 세간의 모든 소리를 다 듣고 고통의 수렁에서 헤매고 있는 중생들의 아픔을 다 치유해주는 보살입니다. 그러한 의미에서 잘 들어주는 것이 자비의 시작입니다. 누군가 내 말을 잘 들어준다면 그 사람은 관세음보살의 화신(化身)입니다. 내 마음에 공감해주는 그 친구가 바로 관자재보살입니다. 내 슬픔을 안아주는 부모님이 관세음이고, 내게 따뜻한 눈빛과 웃음을 보내주는 친구들이 관자재이며, 내게 친절을 베푸는 도반(道伴)들이 바로 관세음입니다.

그런데 한편으로는 다른 사람의 소리를 듣는 것은 오히려 쉬울 수 있습니다. 다른 사람의 고통의 소리나 슬픔의 소리에는 귀를 기울여 줄 수 있고 들을 수 있고 공감을 나눌 수 있습니다. 우리 인간은 누구나 다 측은지심(惻隱之心)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다른 사람의 소리들이 나를 힘들게 하는 소리라면, 나를 욕하는 소리이고 나의 자존심을 건드리는 소리이고 나를 험담하는 소리이고 내 허물을 들추는 소리이고 나를 아프게 하는 소리라면, 그 소리는 들어주기가 어렵고 듣고 있기가 힘들 것입니다. 그러나 그 소리들도 귀담아 들을 수 있는 것이 진정한 관세음보살이겠지요. 그리고 그 소리들에 반응하는 내 내면의 소리도 놓쳐서는 안 됩니다. 불쾌한 말에 영향을 받아서 아파하고 미워하고 원망하고 슬퍼하는 내 내면의 소리를 들을 수 있어야하고 그러한 나를 보담아주고 치유할 수 있어야 진정한 관세음보살이고 관자재보살입니다. 즉 내가 내 자신을 아껴주고 치유할 수 있어야합니다. 내가 내 자신에게 관세음보살이 되어야한다는 것입니다. 그렇게 하는 것이 참으로 해탈의 인연을 만들어 나가는 것입니다.  

이처럼 내 소리를 듣는다는 것은 앞뒤가 꽉 막혀버린 귀머거리에서 벗어나서 나를 바르게 치유한다는 것이고, 내 불성의 싹을 틔우는 것입니다. 불성의 싹을 틔운다는 것은 진리의 일이든 현실의 일이든 해탈의 인연을 만들어 나가는 것입니다. 서원하는 바를 성취하고 이룰 수 있는 인연을 만드는 것입니다. 우리 진언행자들은 육자진언 삼밀수행을 통해 귀머거리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힘들어 하고 아파하고 미워하고 원망하고 괴로워하는 자신의 소리를 듣는 연습이 필요합니다. 이렇게 자신의 내면의 소리를 점점 더 잘 듣게 되면 자연히 다른 존재의 소리도 잘 들리기 시작합니다. 그러한 연습과 훈련의 과정에서 경험하는 것은 모든 감정의 흐름은 다른 어떤 것처럼 조건과 환경에 의해 일어났다 사라지는 그렇게 분명 스쳐지나가는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이것이 무상(無常)이고 공(空)의 이치입니다. 우리는 내 내면의 소리를 바로 듣기 시작하면 그리고 그러한 자신을 보담아 주고 치유할 수 있다면, 우리는 경험하되 경험에 머무르지 않을 수 있고 삶 속에서 삶에 걸리지 않는 존재로 살아 갈 수 있습니다.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 대자유인이 되어 걸림 없는 삶을 살 수 있습니다.

우리는 일어나는 일을 바꿀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그 일과 관계 맺는 방식을 바꿀 수는 있습니다. 내 내면의 소리를 내 내면의 모습을 들을 수 있고 볼 수 있어야합니다. 그것이 마음을 다스리는 삶의 기술입니다. 마음은 다스리기가 매우 힘이 들지만 한번 잘 길들이면, 길들여진 마음은 늘 건강과 행복을 가져옵니다. 그리고 그 혜택은 평생 누릴 수 있습니다. 오늘도 진언행자들은 삶의 기술을 습득하고 훈련하는 ‘옴마니반메훔’ 진언염송으로 매일매일의 하루를 열어가고 있습니다. 그리고 서원합니다. 내 마음 잘 다스리는 훌륭한 기술인이 되어 참 주인으로 살아가겠습니다.

보성 정사/시경심인당 주교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
  어떤 선택(choice)을 할 것인가?
 죽비소리 목록 보기
 
 뉴스 홈으로   맨위로
 지운 스님 초대전 ‘흐르는 물..
 김정숙 여사, 독거어르신 가정..
 저소득층 어르신에 곶감·김 ..
 선재누리, 마곡사 템플스테이 ..
 낙동지역아동센터, 생태체험학..
 준사례관리단 컨퍼런스·수료..
 낙동복지관, 동지 팥죽 나눔 ..
 대독장 국제신도시점과 함께하..
 다문화 문해교실 간담회 및 체..
 경일고 가족봉사단 수료식 실..
  신행단체  | 청소년  | 인물/인터뷰
  문화/문화재  | 학술  | 출판  | 교육
  복지  | 인사/동정/부음
 
밀교신문소개 | 광고안내
본 게시물의 저작권은 밀교신문에 있으며, 무단 복제 및 게시를 금지합니다
서울특별시 성북구 화랑로 13길17 Tel 02-6328-0136 Fax 02-6328-0137
등록번호 서울, 다05518 발행인: 김봉갑(회성) 편집인: 이성칠(원명)
편집국장: 이재우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재우

Copyright ⓒ 밀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milgyo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