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기72(2018)년 1월 17일 수요일   
  전체기사
  사설
  대법고
  만다라
  진각60년
  진각60 성찰과 비전
  죽비소리
  탐방
  실행론으로 배우는 마음공부
  기획 포토
뉴스홈 > 기획 > 사설 목록
   
사설(제703호)
마음공부를 해야
[2017-12-28 09:55]

다시 새해를 맞았다.

부처님 진리의 세계에서는 진리 외에 영원한 것이 없다고 했다. 그렇듯이 365일로 단정된 한 해를 보내고 다시 새로운 한 해를 맞았다. 우주자연의 질서를 따라서 인위적으로 정하고 규정한 범주 안에서의 일이다. 하지만 새해는 늘 새롭다. 저마다 자세를 바르게 하고 마음가짐을 새롭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날 잘잘못이 있었다면 한순간 털어버리고 희망을 가질 수 있는 계기로 삼을 수도 있다. 그래서 새해를 맞이하는 일은 언제나 설레고 반가운 것일지 모른다.

무엇이 바뀌면 그에 따른 부수적인 변화도 있기 마련이다. 무술년 새해가 되면서 맞이하게 되는 변화 중 한 가지는 종교인과세다. 기획재정부는 올해 종교인과세 시행을 앞두고 지난해 소득세법시행령개정안을 입법예고 했다. 진각종은 이에 따라 제반사항을 검토하면서 준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회계투명성을 강조하고 실천해온 종단으로서 혼란스럽거나 문제될 것은 없다는 것이 기본입장이다.

외부여건과 환경에 따라 주어지는 변화도 있지만 희망을 담아서 변화를 바라는 경우도 있다. 새해를 맞으면서 온 국민이 하나 같이 원하는 바는 한반도 평화일 것이다. 북한의 핵 무력화 야욕을 잠재워 더 이상 전쟁의 공포가 사라지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열강들의 틈바구니에서 온 겨레가 더불어 잘 살기 위해서는 절대적인 평화를 바탕으로 뭉치고 화합해야 하는 이유에서다. 민족의 번영과 미래는 여기서부터 시작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기에 그렇다.

새해가 되면서 누구나 개인적으로는 바라는 바도 있을 것이다. 스스로는 물론 가족 구성원의 행복을 원하고 사업장이나 가족들의 직장발전도 서원하게 된다. 개인이 건강하고 가족 구성원들이 튼튼해야 매사 하는 일이 잘 풀리고 주변인과의 관계도 원활할 수 있는 이치인 것은 두말 할 나위가 없다.

가정과 이웃, 사회, 국가의 안정을 도모하는 변화도 좋지만 보다 중요한 것은 각 개인의 발전적 변화일 것이다. 마음의 변화가 먼저다. 마음이 바뀌어야 생각이 발라지고, 생각이 발라져야 행동이 옳고 바르게 작동하는 까닭이다. 그래서 몸과 입과 뜻을 바르게 하는 삼밀수행을 해야 한다. 삼밀수행은 자기를 확립하는 과정이고 전인격적 활동을 위한 수행이기 때문이다.

무술년 새해에는 누구나 스스로를 변화시킬 수 있는 마음공부를 실천했으면 한다. 마음공부는 자기를 정립하고 바르게 가꾸는 방법이다. 부모로부터 받은 몸을 지탱하고 유지하면서 살아가는 몫은 온전히 자신의 일이다. 그 때문에 어떻게 사는가 하는 것은 본인하기 나름이다. ‘일그러진 영웅’이 되지 않기 위해서는 마음공부가 필요하다.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사설(제702호)
 사설 목록 보기
 
 뉴스 홈으로   맨위로
 지운 스님 초대전 ‘흐르는 물..
 김정숙 여사, 독거어르신 가정..
 저소득층 어르신에 곶감·김 ..
 선재누리, 마곡사 템플스테이 ..
 낙동지역아동센터, 생태체험학..
 준사례관리단 컨퍼런스·수료..
 낙동복지관, 동지 팥죽 나눔 ..
 대독장 국제신도시점과 함께하..
 다문화 문해교실 간담회 및 체..
 경일고 가족봉사단 수료식 실..
  신행단체  | 청소년  | 인물/인터뷰
  문화/문화재  | 학술  | 출판  | 교육
  복지  | 인사/동정/부음
 
밀교신문소개 | 광고안내
본 게시물의 저작권은 밀교신문에 있으며, 무단 복제 및 게시를 금지합니다
서울특별시 성북구 화랑로 13길17 Tel 02-6328-0136 Fax 02-6328-0137
등록번호 서울, 다05518 발행인: 김봉갑(회성) 편집인: 이성칠(원명)
편집국장: 이재우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재우

Copyright ⓒ 밀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milgyo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