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기72(2018)년 6월 25일 월요일   
  전체기사
  일반 포토
뉴스홈 > 일반 >  목록
   
<불교계 최고지도자 신년법어>태고종 종정 혜초 스님
[2017-12-28 10:29]

무술 새해 우렁찬 경계의 소리 천지가 동하니,
패러다임의 변화로 희망 넘치는 행복나라 건설하세!

인간과 오랫동안 생사고락(生死苦樂)을 함께 해온 개(犬, 狗)는 주인에 대한 충성과 의리의 동물(忠仁獸)로 인식됐으며,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 의하면, 요사스러운 귀신을 물리치는 벽사(辟邪)용 영수(靈獸)로 활용되기도 하였습니다.

불가(佛家)에서 바라보는 개는 어떠한가?
<무문관> 제1칙 화두가  “개에게도 불성이 있는가?” “없다.”
‘조주무자(趙州無子, 趙州狗子)’로 불리는 이 ‘무자’ 화두의 주인공이 바로 개입니다. 또한 불가에서 <사분율> 42권에 고기를 금기시하는 이유를 잘 설명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중국 구화산에 삽살개 ‘선청’을 타고 있는 신라왕자 김교각 스님의 지장보살상은 추앙의 대상이 되고 있다는 점에서 우리에게 시사 하는 바가 크다고 봅니다.

뿐만 아니라 합천 해인사 ‘팔만대장경’ 제작을 도운 세눈박이 개에 대한 설화와 <파한집(破閑集)>에 나오는 ‘오수의 충견’ 등을 볼 때 개는 경전과 설화를 통해 화두의 소재, 악업의 결과, 불법의 수호자 등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였음을 참고해서 무술신년에는 국가 안녕과 불교 발전에 더욱 좋은 결실을 기대해 봅니다.

한편 북한의 핵무장 도발 등으로 우리나라는 물론 지구촌 전체가 총체적인 위기에 직면해 있으며, 안타깝게도 양심과 도덕이 전도몽상(顚倒夢想)된 환경에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러하기에 국가지도자는 국민의 안위를 보살펴서, 편안한 삶을 위한 지혜로운 대비책을 세워야 할 것입니다.

특히 새해는 국가의 근간인 헌법을 개정할 수 있는 중차대한 해이며, 지방자치 책임자들을 선출하는 해이기도 합니다. 그동안 여러 경우의 경험을 되돌아보고, 인기보다는 비난을 감수하고라도 국가의 안녕과 평화를 가져올 수 있는 사회의 귀감이 될 만한 인물들을 선택해야 합니다. 

끝으로 금년 한해도 수행자들은 한순간도 헛되이 하거나 마구니 장난에 끌려 다니지 말고, 혼신의 힘을 다하여 쉼 없이 정진하고, 국민 모두는 거안사위(居安思危)하는 마음으로 단결하여, 평창 동계올림픽을 무사히 마칠 수 있도록 해서, 이를 계기로 새로운 희망의 끈을 이어간다면, 지구촌은 안온하고 남북은 평화통일을 위한 새로운 대화의 장이 전개될 수 있을 것이라 믿으며, 국민 모두의 가정에 불보살님의 가피가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불교계 최고지도자 신년법어>천태종 종정 도용 스님
  <불교계 최고지도자 신년법어>총지종 종령 효강 정사
  목록 보기
 
 뉴스 홈으로   맨위로
 동국대 경주캠퍼스 학군단, 하..
 “법화종도로서의 주인의식을 ..
 성북구 어르신 5, 6월 연합 생..
 제6회 전국실버시낭송대회 개..
 이마트와 함께하는 ‘식품 나..
 경주서 재난대비 위한 대응교..
 ‘신도품계제도 점검과 개선’..
 동영상 제작 및 편집 교육강좌..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Ho..
 조계종, 문화방송·PD수첩 제..
  신행단체  | 청소년  | 인물/인터뷰
  문화/문화재  | 학술  | 출판  | 교육
  복지  | 인사/동정/부음
 
밀교신문소개 | 광고안내
본 게시물의 저작권은 밀교신문에 있으며, 무단 복제 및 게시를 금지합니다
서울특별시 성북구 화랑로 13길17 Tel 02-6328-0136 Fax 02-6328-0137
등록번호 서울, 다05518 발행인: 김봉갑(회성) 편집인: 이성칠(원명)
편집국장: 이재우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재우

Copyright ⓒ 밀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milgyo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