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기72(2018)년 6월 19일 화요일   
  전체기사
  문화/문화재 포토
뉴스홈 > 문화/문화재 >  목록
   
문화재청, ‘삼국사기’·‘삼국유사’ 등 국보 승격
나전경함’ 등 8건 ‘보물’ 지정 예고
[2018-01-04 10:28]
삼국유사 권1~2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보물 제525호 ‘삼국사기’, 보물 제723호 ‘삼국사기’, 보물 제1866호 ‘삼국유사’ 등 3건을 국보로 승격 예고했다. 또, ‘금강반야바라밀경 및 제경집’ 등 8건을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보물 제525호 ‘삼국사기’(1970.12.30 지정)는 1573년(선조 6년) 경주부(慶州府)에서 인출하여 경주 옥산서원에 보내준 것으로, 조선 태조와 1512년(중종 7년)에 개각한 판(板)과 고려시대의 원판이 혼합된 것이 특징이다. 보물 제723호 ‘삼국사기’(1981.7.15. 지정) 역시 보물 제525호와 유사한 판본을 바탕으로 인출한 책으로, 인출 당시의 원형을 거의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삼국사기’는 김부식(1075∼1151)이 1145년(고려 인종 23년)에 삼국시대의 역사를 정리한 우리나라 최초의 관찬사서(官撰史書·국가 주도로 편찬한 역사서)로서, 국보 지정은 이번이 처음이다.

보물 제1866호 ‘삼국유사 권1∼2(2015.3.4 지정)는 조선 초기 판본으로, 총 5권 중 권1∼2권만 남아 있으나 결장(缺張)이 없는 완전한 인출본이다. ‘임신본(壬申本)’으로 알려진 1512년 간행 ‘삼국유사’중 판독하기 어려운 글자를 보완하고 현존하지 않는 인용문헌을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의가 있다.

‘삼국유사’는 고려 일연 스님이 1281년(충렬왕 7년) 고조선부터 후삼국의 역사‧문화에 관한 설화 등을 종합한 역사서라는 점에서 한국 고대사 연구의 보고로 알려져 있으며, 지금까지 2건이 국보로 지정됐다.

문화재청은 이어 1370년(공민왕 19년)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금강반야바라밀경 및 제경집’과 고려시대 대장경 등 두루마리 형태의 불교경전을 보관하기 위해 만든 ‘나전경함’을 비롯해 조선 후기 이름을 떨친 김홍도와 신윤복의 다양한 작품세계를 알려주는 회화작품 등이 보물로 지정 예고됐다. 

이재우 기자 san1080@nate.com


   
  현중 스님, ‘신춘 서화달력 초대 개인전’ 개최
  ‘산상수훈’ 소치영화제 개막작 상영
  목록 보기
 
 뉴스 홈으로   맨위로
 천태종 구인사 생전예수재’ ..
 천태종, 구인사 개산 73주년 ..
 동국대 구성원들, 올 가을 총..
 동국대 경주캠퍼스 티벳대장경..
 동국대 야구부 이건열 감독, ..
 제주불교 전통지화·장엄전시..
 경주시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
 동국대 경주캠퍼스 불교문화대..
 ‘법천사지 지광국사탑’ 학술..
 2018년도 문화유산보호 유공자..
  신행단체  | 청소년  | 인물/인터뷰
  문화/문화재  | 학술  | 출판  | 교육
  복지  | 인사/동정/부음
 
밀교신문소개 | 광고안내
본 게시물의 저작권은 밀교신문에 있으며, 무단 복제 및 게시를 금지합니다
서울특별시 성북구 화랑로 13길17 Tel 02-6328-0136 Fax 02-6328-0137
등록번호 서울, 다05518 발행인: 김봉갑(회성) 편집인: 이성칠(원명)
편집국장: 이재우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재우

Copyright ⓒ 밀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milgyo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