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기72(2018)년 7월 18일 수요일   
  전체기사
  사설
  대법고
  만다라
  진각60년
  진각60 성찰과 비전
  죽비소리
  탐방
  실행론으로 배우는 마음공부
  기획 포토
뉴스홈 > 기획 > 만다라 목록
   
다그치지 마세요
[2018-03-13 09:27]

몇 개월 전 친구네 집에서 풍로초 꽃을 처음 봤다. 손톱만 한 크기다. 앙증맞은 모습이 옹알이하는 아기 같다. 밖에는 찬바람이 쌩쌩 부는데 베란다에선 봄인 양 꽃 잔치가 한창이다. 탐이 나서 당장 나누어 달라고 졸랐더니 한 줄기를 잘라 준다. 물만 제때 주면 일 년 내내 꽃을 피운다며 자랑을 늘어놓는다. 생명력이 끈질겨 새로운 곳에서도 적응을 잘 한단다. 번식력도 대단해서 금방 새끼를 친다니 마음은 벌써 꽃길을 걷는다. 작은 화분에 심어 애지중지 모셔 왔다.

물을 흠뻑 주고 볕이 잘 드는 곳에 두었다. 얼마 지나지 않았는데 식구가 많이도 늘었다. 자리가 비좁았다. 잎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연분홍 꽃이 조롱조롱 매달렸다. 분갈이할 화분이 마땅찮아 대추나무를 심었던 큰 화분으로 옮겼다. 적당한 화분이 없다는 핑계로 넓은 곳에 심어 당장 더 많은 꽃을 보고 싶은 욕심도 있었다. 길게 늘어진 줄기는 중간중간 잘라내 빈자리에 듬성듬성 꽂았다. 화분 지름이 60센티미터가 넘는지라 심은 둥 만 둥이다. ‘빈자리를 곧 꽃으로 가득 채우겠지.’ 콧노래를 불렀다.

어느 날 살펴보니 시퍼런 잎이 너풀너풀하다. 원래 잎은 콩알만 한데 하도 커서 다른 종류를 심었나, 착각이 들 정도다. 반가움에 아침저녁으로 들여다본다. 기쁨도 잠시뿐, 여러 날이 지나도 남아도는 터에 제 몸만 살찌운다. 더 이상 새끼를 치지도 않고 꽃도 피우지 않는다. 참 염치없는 놈이다. 넓은 자리를 차지했으면 자리 값을 해야지 이게 뭔가. 사람이나 식물이나 넘치면 모자람만 못하다더니. 얄미워 뽑아버릴까 하다가 그냥 둔다. 매몰차게 굴기엔 지금껏 쏟은 사랑이 아깝다. 자리 값을 하든 말든 네 맘이다 싶어 던져놓고 오다가다 맞닥뜨리면 에멜무지로 물을 준다. 여태까지도 저하는 대로 보고 있지 않았는가. 인제 와서 무슨 간섭을 더 하랴. 녀석에게 엎어져 있던 마음을 거둔다.

날씨가 쌀쌀해져 화분을 집안으로 들이려다 보니 그 녀석이 또 눈에 띈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눈을 의심하며 다시 크게 뜬다. 줄기마다 뿌리 내려 큰 잎에 걸맞은 꽃등이 줄줄이 매달려 있다. 하는 일 없이 호의호식하며 빈둥거린다고 타박했는데 인제 보니 그게 아니었다. 몽그작댄 이유가 있었다.

겨우 자리 잡고 한숨 돌리는데 또 넓은 곳으로 이사를 했으니 제 딴에는 힘들었던 모양이다. 아무리 적응력이 뛰어나도 바뀐 환경이 낯설었겠지. 옹기종기 붙어 있다가 넓은 공간으로 오니 어디서부터 어떻게 자리를 잡아야 할지 생각할 시간이 필요했으리라. 그 와중에 주인의 마음이 돌변해 살가운 손길도 느낄 수 없었으니 서럽고 외로웠겠지.

녀석의 이런 마음도 모르고 가벼운 잣대로 성급하게 입방정을 떨었구나. 간섭하지 않고 맡겨 놓으면 해결되는 것을. 내 생각에 갇혀 나만 옳다고 나대는 꼴이 얼마나 우스웠을까. 보란 듯이 당당한 모습에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작은 풀꽃 하나도 지켜봐 주지 못하고 잔소리를 해댔으니 딱한 노릇이다.

“자신의 관점으로 보는 것, 자신을 옳다고 하는 것, 자신을 드러내는 것 그리고 자신을 내세우는 것은 모두 설거지통에 버려질 음식 찌꺼기이거나 몸에 난 종기 혹은 할 필요가 없는 군더더기 행위와 같은 것들이다. 왜냐하면 자연의 원칙과 너무나 거리가 먼 행위 방식들이기 때문이다.”

노자의 도덕경에 나오는 말이다. 머리를 한 대 맞은 기분이다.
‘다그치지 말고 기다려 주세요. 당신이 나를 얼마나 알고 있나요? 잘 알지도 못하면서 왜 함부로 자신만이 옳다고 생각하세요? 낯선 곳에 와서 낯가림도 하지 않고 늠름하게 잘 살아 남았는데 또다시 엉뚱한 곳으로 옮기니 놀랄 수밖에요. 당신의 그 욕심에 화도 났고요. 이곳저곳 살림을 옮겨 다니는 게 쉬운 일은 아니지요. 그것도 시도 때도 없이 말이에요. 그런데도 잘살아 보겠다고 노력했는데 그 정도는 참고 지켜봐 주셔야지요. 우물에서 숭늉을 찾아서야 될 일인가요. 저 나름대로의 방식이 있다고요. 자기 일 아니라고 쉽게 생각하는 당신이 야속해요.’
꽃의 아우성이 들리는 같아 어디라도 숨고 싶다.

백승분/수필가


   
  학생들과의 야외 수업, ‘강의실 밖의 지역문화 탐색’
  작심삼일(作心三日)
 만다라 목록 보기
 
 뉴스 홈으로   맨위로
 밤나무골 시장 대상 ‘찾아가..
 복날 맞아 지역 어르신들께 삼..
 2018 교육문화 무료특강 진행
 어르신 정서지원프로그램 ‘다..
 다문화가정 어린이 대상 운동..
 제13회 통리원장배 풋살대회 ..
 서울시민예술대학 ‘전통한지..
 경주교구, 지역학생과 봉사활..
 백운초와 100인 원탁회의 개최
 ‘산상수훈’ 감독 대해 스님,..
  신행단체  | 청소년  | 인물/인터뷰
  문화/문화재  | 학술  | 출판  | 교육
  복지  | 인사/동정/부음
 
밀교신문소개 | 광고안내
본 게시물의 저작권은 밀교신문에 있으며, 무단 복제 및 게시를 금지합니다
서울특별시 성북구 화랑로 13길17 Tel 02-6328-0136 Fax 02-6328-0137
등록번호 서울, 다05518 발행인: 김봉갑(회성) 편집인: 이성칠(원명)
편집국장: 이재우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재우

Copyright ⓒ 밀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milgyo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