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기72(2018)년 7월 18일 수요일   
  전체기사
  사설
  대법고
  만다라
  진각60년
  진각60 성찰과 비전
  죽비소리
  탐방
  실행론으로 배우는 마음공부
  기획 포토
뉴스홈 > 기획 >  목록
   
한국의 육자진언(六字眞言)-2
‘성관자재구수육자선정’ 聖觀自在求修六字禪定(1563年)
[2018-06-18 09:47]
이 경전은 목판본으로 조선시대 1563년(명종 18년)에 편찬된 것이다.

이 책은 표지에는 卷首題(권수제)로 ‘관세음보살경 육자’라고 하였으며, 版心題(판심제)는 ‘육자경’이라고 표기하여 육자진언에 대한 공덕과 의미를 설명한 육자경임을 알 수 있다. 이 책의 본문 시작은 성관자재구수육자선정(聖觀自在求修六字禪定)이라는 제목으로 시작하였다.

첫 번째 장에는 육자진언을 실담체(悉曇体)로 하여 원형으로 돌려 새기고, 육자에 대한 내용을 그림으로 상징화시켰다. 그리고 다음 장은 사각형 구획 안에 매죽헌(梅竹軒) 성삼문(1418-1456년)이 지은 찬문이 있다. 이러한 형태는 중국 요와 금나라 때부터 많이 사용되기 시작하였다. 특히 위패(位牌) 형태의 위아래에 장식된 연꽃 형태의 독특한 문양은 상징성을 높이고자 했던 것임을 알 수 있다.

한국불교사에서 불도들이 가장 많이 외웠던 진언 중에 하나였던 육자진언의 공덕과 각 글자에 대한 의미를 밝힌 책이다. 조사 인용된 책은 경기도 박물관에 소장되어 있으며, 제책(製冊)의 형태는 오침안선장본(五針眼線裝本)이며, 판식은 사주단변(四周單變), 반곽(半郭)의 크기는 세로 21.6㎝, 가로 14.6㎝이다. 책의 말미에는 육자진언의 공덕을 설하고, ‘가정사십이년계해삼월일청홍도옥천지고해산감로개판(嘉靖四十二年癸亥三月日淸洪道沃川地苦解山甘露開板)’이라고 기록되어 있다. 이러한 기록으로 보아 육자경이 조선초기 이미 간행되었는데, 시간이 흘러 조선 명종대인 1563년 3월 당시 충청도 옥천에 있었던 고해산 감로사에서 개판되었음을 알 수 있다.

   
  성제 정사-알기쉬운 교리문답 77
  축제와 사람들 17-빗속에서 더욱 빛나는 천년 빛의 물결 연등행렬
  목록 보기
 
 뉴스 홈으로   맨위로
 밤나무골 시장 대상 ‘찾아가..
 복날 맞아 지역 어르신들께 삼..
 2018 교육문화 무료특강 진행
 어르신 정서지원프로그램 ‘다..
 다문화가정 어린이 대상 운동..
 제13회 통리원장배 풋살대회 ..
 서울시민예술대학 ‘전통한지..
 경주교구, 지역학생과 봉사활..
 백운초와 100인 원탁회의 개최
 ‘산상수훈’ 감독 대해 스님,..
  신행단체  | 청소년  | 인물/인터뷰
  문화/문화재  | 학술  | 출판  | 교육
  복지  | 인사/동정/부음
 
밀교신문소개 | 광고안내
본 게시물의 저작권은 밀교신문에 있으며, 무단 복제 및 게시를 금지합니다
서울특별시 성북구 화랑로 13길17 Tel 02-6328-0136 Fax 02-6328-0137
등록번호 서울, 다05518 발행인: 김봉갑(회성) 편집인: 이성칠(원명)
편집국장: 이재우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재우

Copyright ⓒ 밀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milgyo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