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기72(2018)년 7월 18일 수요일   
  전체기사
  문화/문화재 포토
뉴스홈 > 문화/문화재 >  목록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 7개 사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통도사, 부석사, 봉정사, 법주사, 마곡사, 선암사, 대흥사
[2018-07-02 14:45]

통도사(경남 양산), 부석사(경북 영주), 봉정사(경북 안동), 법주사(충북 보은), 마곡사(충남 공주), 선암사(전남 순천), 대흥사(전남 해남)  등 7개 사찰로 구성된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됐다.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는 6월 30일(현지 시각) 오후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을 세계유산목록에 등재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은 우리나라의 13번째 세계유산이 된다.

세계유산위원회는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이 ‘7~9세기 창건 이후 현재까지의 지속성, 한국 불교의 깊은 역사성’이 세계유산 등재 조건인 탁월한 보편적 기준(Outstanding Universal Value, OUV)에 해당한다고 평가했다.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은 지난 2013년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됐다. 2017년 1월 세계유산 등재신청서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제출된 이후, 1년 반 동안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의 심사를 받았다.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는 지난 5월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이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가지고 있지만, 7개 산사 중 연속유산으로서의 선정 논리 부족 등을 이유로 통도사, 부석사, 법주사, 대흥사 4개 산사만을 등재할 것을 세계유산위원회에 권고한 바 있다.

이에 문화재청(청장 김종진)과 주유네스코대한민국대표부(대사 이병현), 외교부(장관 강경화)로 이루어진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 대한민국 대표단은 위원회에서 7개 산사 모두가 같이 등재될 수 있도록 세계유산 위원국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지지교섭을 해왔다. 그 결과, 6월 30일 오후에 있었던 등재 결정 논의 과정에서 위원국인 중국이 7개 산사 모두를 등재할 것을 제안하면서 21개 위원국 중 17개국이 공동 서명하였고, 20개 위원국이 지지발언을 했고 전체 위원국의 지지로 성공적으로 등재됐다.

한편, 산사 등재결정과 함께 세계유산위원회는 추가로 4가지 사항을 권고했다. △문화재로 지정되지 않은 산사 내 건물 등에 대한 관리방안 마련 △산사의 종합정비계획 마련 △등재 이후 증가하는 관광객에 대한 대응 방안 마련 △산사 내 건물 신축 시 세계유산센터와 사전에 협의할 것 등을 요구했다.

조계종 문화부장 종민 스님은 “ 7개의 연속유산으로 등재되었다는 점이 이번 세계유산회의에서의 가장 큰 성과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등재는 한국 사찰이 오랫동안 그 역사성을 지키며 살아있는 문화유산으로 존재함을 전 세계가 인정하는 자리라고 본다”고 전했다.

이재우 기자 san1080@nate.com


   
  무더운 여름, 산사로 떠나자
  스토리텔링 통합 웹페이지 ‘문화유산 스토리마당’ 개설
  목록 보기
 
 뉴스 홈으로   맨위로
 백운초와 100인 원탁회의 개최
 ‘산상수훈’ 감독 대해 스님,..
 진선여고 연화학생회, 인문학 ..
 동국대 영상대학원, 2018년 후..
 조계종 용주사 주지후보에 성..
 조계종 포교원, 웹툰 작가 템..
 부산교구청장 진광 정사, 부산..
 제22회 만해대상에 대만 자제..
 조계종 복지재단에 난치병 치..
 진각종, 해탈절 기념불사 봉행
  신행단체  | 청소년  | 인물/인터뷰
  문화/문화재  | 학술  | 출판  | 교육
  복지  | 인사/동정/부음
 
밀교신문소개 | 광고안내
본 게시물의 저작권은 밀교신문에 있으며, 무단 복제 및 게시를 금지합니다
서울특별시 성북구 화랑로 13길17 Tel 02-6328-0136 Fax 02-6328-0137
등록번호 서울, 다05518 발행인: 김봉갑(회성) 편집인: 이성칠(원명)
편집국장: 이재우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재우

Copyright ⓒ 밀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milgyonews.net